전체메뉴
허지웅, 별명이 ‘성욕없는 멸치’?…“멸치 같다는 악플에 모멸감”
더보기

허지웅, 별명이 ‘성욕없는 멸치’?…“멸치 같다는 악플에 모멸감”

동아일보입력 2014-02-14 14:14수정 2014-02-14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허지웅/tvN '택시' 캡처)
'허지웅'

영화평론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악플에 대해 불쾌한 심경을 밝혔다.

허지웅은 1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 "멸치 같다는 악플에 모멸감을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허지웅은 "악플은 기자생활 할 때부터 몰고 다녔다"며 "방송 생활하고 나서부터는 멸치 얘기를 진짜 많이 듣는다"며 "아파서 정말 말랐을 때는 56kg까지 나갔었다"고 털어놨다.

관련기사

MC 김구라가 "애정이 없어서 쉽게 멸치라는 별명을 붙인거다"고 말하자 허지웅은 "그래도 나한테는 애정이 있나 보다"며 "정확하게 얘기하면 성욕 없는 멸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지웅은 또한 "어머니에 대한 글을 썼는데, 얼마 뒤 어머니 사진을 말도 안 되게 합성해서 보낸 사람이 있었다. 정말 심했었다"고 토로했다.

한편, 이날 허지웅은 JTBC 토크쇼 '마녀사냥'에 함께 패널로 출연하고 있는 곽정은 코스모폴리탄 에디터 겸 작가와의 스캔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허지웅은 "곽정은 씨와 아무 관계도 아니다"라며 "곽정은은 내가 좋아하지 않는 면을 다 가지고 있다"고 항간의 열애설을 일축했다.

허지웅은 "곽정은은 남녀관계에 대해 이성적으로 너무 잘 알고 있다. 나와 곽정은은 연애관이 확연히 다르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사진=허지웅/tvN '택시' 캡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