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보위협 대응 NSC 상설 사무처 만든다
더보기

안보위협 대응 NSC 상설 사무처 만든다

동아일보입력 2013-12-17 03:00수정 2013-12-17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대통령 “北도발 배제못할 상황”… 방공구역 등 주변정세 변화도 대처
北, 김정일 2주기 충성맹세 대회
충성맹세 낭독하는 최룡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 2주기(17일)를 하루 앞둔 16일 평양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열린 충성맹세대회에서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맹세문을 낭독하고 있다. 최룡해의 오른쪽은 이영길 군 총참모장이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군이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를 결사옹위할 것을 다짐했다고 전했다. 정부 관계자는 “최룡해 뒷줄에 서 있는 소장급 군 장성들의 이름과 직책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내 상설 사무조직을 설치하라고 지시했다. 전임 이명박 정부 때 폐지됐던 NSC 사무처가 5년여 만에 부활되는 셈이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에서 “한반도 안보 상황과 주변국 상황 변화에 능동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NSC 운영과 국가안보실 기능을 보강할 수 있도록 상설 NSC 사무조직 설치를 포함한 방안들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이정현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이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 상황이 요동치고 있는 데다 방공식별구역을 비롯한 동북아 정세도 급변하고 있어 NSC 사무처 신설을 통해 국가안보실을 보강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와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를 잇달아 주재하며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실각 및 처형 파문에 대한 동향과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북한에서 전개되고 있는 일련의 사태를 보면 향후 북한 정세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 불투명하다”며 “도발 등 돌발사태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사태의 엄중함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우리 내부 분열을 꾀하고 혼란을 야기할 우려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남한 내 일부 종북 세력들을 활용해 내부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발언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박 대통령은 “군과 경찰은 서해 5도를 비롯한 북한과 인접한 지역의 감시 등 안보태세를 강화하고 치안 유지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 모든 공직자들도 당분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해 달라”며 공직자들의 기강 확립을 강조했다.

북한은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2주기(17일) 중앙추모대회 보도를 내보내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12월 16일 추모대회가 열렸다. 북한은 이날 평양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군의 대규모 충성맹세대회를 열었다. 정부 일각에서는 “중앙추모대회를 16일 열었다면 보도 안 할 이유가 없는 것 같다”며 “중앙추모대회는 2주기 당일인 17일 열리거나 아니면 16일의 충성맹세대회로 대체됐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북한 매체들은 장성택 처형(12일) 후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공개 활동을 14∼16일 사흘 연속 보도했다. ‘고모부 처형’이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는 아무런 영향이 주지 않음을 대내외에 보여주기 위한 제스처로 풀이된다.

동정민 ditto@donga.com·이정은 기자


#안보위협#NSC#북한#박근혜#김정일 2주기#김정은#장성택#최룡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