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칸, KT&G주식 공개인수 등 강수 초읽기
더보기

아이칸, KT&G주식 공개인수 등 강수 초읽기

입력 2006-02-28 17:38수정 2009-09-30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G의 경영권을 위협하고 있는 '칼 아이칸 연합군'이 앞으로 공개매수를 포함한 모든 조치를 취할 뜻을 밝혔다.

아이칸파트너스와 스틸파트너스 등 아이칸 연합은 28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 인수를 위한 우리의 우호적인 협상 제의를 KT&G가 거절한 데 대해 실망한다"고 말했다.

스틸파트너스의 대표인 워런 리크텐스타인 씨는 "다양한 대응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바람직하다고 판단할 때에는 공개 매수를 포함해 향후 일련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KT&G는 주당 6만 원에 주식을 인수하겠다며 협조를 구한 아이칸 연합군의 제안을 거절했다.

김상수기자 s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