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학계 자정 결실 얻을때까지 관련법 개정 유보해 달라”
더보기

“사학계 자정 결실 얻을때까지 관련법 개정 유보해 달라”

입력 2005-08-08 03:07수정 2009-10-01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립학교의 비리와 부정을 사학 법인이 자율적으로 감시하고 정화하는 체제가 강화된다.

한국사학법인연합회(회장 조용기·趙龍沂)는 산하 사학윤리위원회 위원 7인을 중립적 인사로 선임해 8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새로 선임된 위원은 이세중(李世中) 변호사, 월주(月珠) 스님, 박종순(朴鍾淳) 세계선교협의회 대표회장, 이용훈(李容勳) 수원가톨릭대학원장, 이명현(李明賢) 전 교육부 장관, 이종훈(李鍾훈) 전 중앙대 총장, 서경석(徐京錫) 목사이다. 위원장과 부위원장은 첫 회의에서 선임된다.

윤리위원회는 사립학교의 비리를 접수 조사해 사안에 따라 제명하거나 사법기관에 고발하는 역할을 하는 ‘조사실’을 별도로 두기로 했다.

또 사학법인연합회는 각 사립학교의 정관을 개정해 △예결산 공개 △교원 공개 채용 △대학법인 감사 중 1인을 외부 공인기관 추천 선임 △대학법인에 대학평의회 설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학평의회는 대학 실정에 따라 교수, 직원, 동문, 학부모, 지역유지, 대학 유공자 등을 10∼30명 정도로 구성해 학교 구성원의 참여 기회를 높이겠다는 취지다.

이 같은 내용은 6월 27일 사학법인연합회가 개최한 ‘사학분야 투명사회협약 체결 및 다짐대회’에서 결정한 사학 자정 노력의 후속 조치다.

이렇게 되면 학교 구성원의 학교 운영 참여 확대와 사학비리 봉쇄가 사학의 자율적인 노력으로 실현될 것이라고 법인연합회 측은 설명했다.

조 회장은 “새 윤리위원회가 사회의 존경을 받는 지도급 인사로 구성돼 앞으로 사학비리라는 말이 사라질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믿는다”며 “사학인들의 자정 노력이 결실을 볼 때까지 정치권은 최소 2년간 사학관련법 개정을 유보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홍성철 기자 sungchu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