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인터넷 국정신문 의도 뭔가
더보기

[사설]인터넷 국정신문 의도 뭔가

동아일보입력 2003-07-28 18:31수정 2009-10-10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인터넷 국정신문을 9월 1일부터 신설해 운영한다고 한다. 정부 각 부처는 이미 국정 홍보를 위해 인터넷 홈페이지를 운영 중이다. 그럼에도 모든 정부기관을 포괄하는 인터넷 국정신문을 따로 만든다는 것은 언론의 비판 보도를 겨냥해 정부 나름의 ‘공격 수단’을 갖겠다는 의도가 아닌지 의구심을 갖게 된다. 인터넷 국정신문 안에 언론 보도에 대한 해명과 반론을 싣겠다는 정부 관계자의 언급에서도 그런 의도를 엿볼 수 있다.

‘인터넷 시대’라는 새 흐름에 맞춰 국정의 홍보 수단을 확대하는 것은 나무랄 일이 아니다. 그러나 정부가 언론에 적대적인 태도를 버리지 않는 한 인터넷 국정신문은 순기능 대신 부작용을 양산할 공산이 크다. 현재 청와대가 발행 중인 소식지 ‘청와대 브리핑’에서 실제로 그런 위험성을 발견하게 된다.

‘청와대 브리핑’은 한마디로 국정 홍보라는 당초 취지가 어느 선까지 변질될 수 있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청와대 브리핑’은 그 내용상 지나치게 많은 부분을 특정 신문에 대한 비판이나 공격에 할애하고 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청와대 브리핑’이 다룬 사안 중에서 이달 들어서만 30% 가까이가 신문 보도에 대한 것이었고 사설 칼럼 등 의견 기사에 대한 비판도 적지 않다.

의견 기사는 언론 입장에서 바라본 ‘시각’의 표현인데 정부와 견해가 다르다고 해서 언론의 시각을 잘못된 것으로 몰아가는 것은 상식에 반하는 일이다. 본말이 전도된 이런 일에 국민 혈세를 낭비할 수 있느냐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와 똑같은 일이 인터넷 국정신문에서 벌어지지 않는다고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는가.

정부가 언론의 비판을 정당한 비판으로 인정하지 않고 똑같이 비판으로 맞서려는 발상 자체가 감정적인 것이며 정부로서 올바른 자세가 아니다. 언론과의 관계를 반감으로 풀어나가서는 합리적인 국정이 뿌리내리기 어렵다. 만약 인터넷 국정신문에 그런 의도가 포함되어 있다면 처음부터 시작하지 않는 게 낫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