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주군민들 “2014년 동계올림픽 양보” 강원도청앞 집회
더보기

무주군민들 “2014년 동계올림픽 양보” 강원도청앞 집회

입력 2003-07-22 18:44수정 2009-09-28 2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4년 동계올림픽의 무주 유치 합의 이행을 요구하는 전북 무주 군민들이 22일 김진선 강원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강원도청에 진입하려다 이를 막는 경찰과 심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춘천=연합

2014년 동계올림픽 전북 무주 단독 유치 약속 이행을 촉구하며 무주에서 춘천까지 320km를 14일간 도보행진한 무주군 대표단 50여명은 22일 오후 2시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 앞에서 김진선(金振신) 강원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항의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서 김세웅(金世雄) 전북 무주군수는 “2002년 5월 전북과 강원도지사가 합의한 사항에 따르면 무주는 2014년 동계올림픽 단독유치 우선권을 갖기로 돼 있다”며 “약속을 파기하는 행위가 발생하게 될 경우 전북도민을 배신하는 행위로 간주하고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집회에는 버스 10대에 나눠 타고 춘천에 도착한 무주군민 370여명도 합세했다.

이에 대해 강원도는 “동의서 내용에는 전북이 국제올림픽위원회의 공식시설기준을 충족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이 문제는 국내 후보지 문제를 검토해야 할 입장에 있는 대한올림픽위원회와 이를 감독해야 할 정부가 결정해야 할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강원도측은 또 강원도지사와 무주군수의 면담 요구를 거절했다.

춘천=경인수기자 sunghy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