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교부, 2001년까지 임대산업단지 전국 420만평 조성
더보기

건교부, 2001년까지 임대산업단지 전국 420만평 조성

입력 2003-07-15 18:03수정 2009-10-08 2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1년까지 420만평의 임대산업단지가 조성되는 등 전국에서 모두 120km²(3600만평)의 산업용지가 공급된다.

건설교통부는 2011년까지 산업입지 정책방향 및 지역 업종 유형별 산업용지 공급계획을 담은 ‘제2차 산업입지 공급계획(2002∼2011)’을 15일 발표했다.

공급계획에 따르면 △충북 오송 △경북 구미 △전북 군장 등 28개 기존 산업단지와 △인천 영종도 △충남 아산 △전북 남원 등지의 20여개 신규 조성단지에서 모두 120km²가 공급된다. 이는 1차 계획기간(1992∼2001년)의 공급물량인 140km²보다 15% 정도 줄어든 물량이다.

시도별 산업용지 공급면적은 △경기 19.8km² △인천 4.8km² △부산 4.5km² △대구 3.1km² △ 광주 2.4km² △대전 3.3km² △울산 3.8km² △강원 5.3km² △충북 12.3km² △충남 14.4km² △전북 10.8km² △전남 11.4km² △경북 11.7km² △경남 11.5km² △제주 1.1km² 등이다.

건교부는 전체 면적의 56%인 67km²를 도시첨단단지나 테크노파크 등 지식기반 산업용지로 공급, 비율을 현재의 26%에서 2011년에는 31%로 높이기로 했다.

또 전체 면적의 71%인 86km²를 산업단지 등 계획입지로 공급하는 대신 개별입지는 34km²로 제한, 계획입지의 비율을 52%에서 56%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건교부는 새 산업단지 개발을 억제하고 기존 노후 산업단지를 재정비, 활용함으로써 개별공장 건축에 따른 난개발과 환경훼손을 막기로 했다.

또 분양가를 최대한 낮추기 위해 산업단지의 진입도로나 용수공급 및 하·폐수처리시설 설치비용을 전액 국고에서 지원해주기로 했다.

황재성기자 jsonh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