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우그룹 1999년 몰락 비화 전격폭로 파장
더보기

대우그룹 1999년 몰락 비화 전격폭로 파장

입력 2003-07-03 06:40수정 2009-09-28 22: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99년 대우그룹 해체 과정에서 김우중(金宇中) 전 대우그룹 회장이 97년 대선 때 제공한 정치자금을 폭로하겠다고 위협하며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측과 대우그룹을 살리기 위한 마지막 담판을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김 전 회장이 같은 해 10월 해외로 출국한 것은 김 전 대통령측의 종용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대중 정부의 한 핵심 관계자는 최근 본보 ‘비화―국민의 정부’ 취재팀에 “청와대와 국가정보원 내에서 자신을 사법처리하려는 움직임이 있음을 알게 된 김 전 회장이 99년 8월 미국을 방문해 김 전 대통령과 가까운 재미교포 무기 거래상 조풍언(曺豊彦)씨에게 ‘DJ가 이런 식으로 하면 대선 때 일(정치자금 제공)을 샅샅이 폭로할 수밖에 없다’며 김 전 대통령이 직접 자신의 신변안전을 보장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秘話 국민의 정부] ①대우의 몰락

이 관계자는 또 “그때 김 전 회장은 김 전 대통령에게 준 돈의 명세와 증빙서류를 갖고 있었으며 조씨가 즉시 귀국해 이 사실을 보고하자 김 전 대통령은 김 전 회장을 구속하지 말도록 국정원 등에 지시했다”고 말했다. 조씨가 귀국할 때 당시 미국에 체류 중이던 김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金弘傑)씨가 동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귀국했던 김 전 회장은 같은 해 10월 대우사태가 악화되자 김 전 대통령으로부터 “잠시 떠나 있으라”는 전화를 받고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우그룹의 한 핵심 관계자는 “김 회장으로부터 당시 이근영(李瑾榮) 산업은행 총재가 전화를 걸어와 ‘잠시 나가 있으면 워크아웃에 들어간 12개 계열사를 잘 정리해 이 중 자동차 등 6개 계열사의 구조조정을 (대우에) 맡기겠다’고 말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은 김 전 대통령도 같은 내용의 전화를 걸어왔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이 같은 내용은 올해 1월 김 전 회장이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천과의 인터뷰를 통해 “검찰의 형사처벌을 피해서 달아난 것이 아니라 김대중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한국을 떠났다”고 말한 것과 일치하는 것이다.

김 전 대통령측은 당시 포천지의 보도와 관련해 “사실관계가 명백히 틀린 터무니없는 주장이며 당시는 김 대통령이 강하게 재벌개혁 의지를 강조하던 시점으로 대통령이 김 회장과 ‘뒷거래’라도 한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당시 채권단을 대신해 대기업 구조조정을 맡았던 오호근(吳浩根) 전 기업구조조정위원장도 “99년 9월 김 전 회장을 만났을 때 ‘대통령도 6개 계열사는 살려주기로 약속했다. 오 위원장도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었다”고 전했다.

<특별취재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