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출 10대 2명, 목 매 동반자살
더보기

가출 10대 2명, 목 매 동반자살

입력 1998-04-01 06:55수정 2009-09-25 17: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여중생 4명이 동반자살한 데 이어 가출 청소년으로 보이는 10대 2명이 도심 빌딩 옥상에서 목을 매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31일 오후 4시반경 서울 중구 을지로6가 계림빌딩 16층 옥상에서 김모군(16·중학교 중퇴·경기 안양시 비산동)과 김군의 친구로 보이는 남자(신원미상)가 나일론 끈으로 물탱크 파이프에 목을 맨 채 나란히 숨져있는 것을 이 건물 15층 식당 종업원인 김모군(19)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숨진 김군이 한달전 가출했으며 지갑에서 세상을 비관하면서 부모와 친구들에게 용서를 비는 내용의 쪽지가 발견됐고 현장 부근에서 본드와 비닐봉지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이들이 처지를 비관, 환각상태에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경달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