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맨유, 그리즈만 영입 위해 팀 상징 등번호 ‘7번’ 준비 중
더보기

맨유, 그리즈만 영입 위해 팀 상징 등번호 ‘7번’ 준비 중

뉴스1입력 2020-03-26 14:23수정 2020-03-26 14: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바르셀로나)을 영입하기 위해 팀의 상징인 7번 등번호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 영국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은 26일(한국시간) “맨유가 그리즈만 영입을 준비 중”이라며 “맨유는 그에게 등번호 7번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맨유의 7번은 팀의 상징과도 같은 등번호다. 앞서 조지 베스트, 에릭 칸토나, 데이비드 베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 세계적 슈퍼스타들이 7번을 달고 맨유를 이끌었다. 다만 최근에는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는 선수가 없었다. 큰 기대를 모았던 알렉시스 산체스도 7번을 달았지만 부진 끝에 인터밀란으로 임대됐다.


이에 맨유는 그리즈만을 새로운 7번 선수로 영입, 팀의 상징으로 키운다는 복안이다. 그리즈만은 현재 바르셀로나에서 17번을 달고 있다.

주요기사

레알 소시에다드에서 데뷔한 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전성기를 보낸 그리즈만은 지난해 7월 바르셀로나로 둥지를 옮겼다. 하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활약을 보여줘 이적설이 이어지는 상황. 바르셀로나가 선수단을 일부 개편할 것으로 알려져 이적설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그리즈만을 이적시킨 뒤 얻은 자금으로 파리 생제르맹 소속의 네이마르를 다시 영입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메일은 “바르셀로나가 9000만 유로(1200억원) 이상이라면 그리즈만을 넘길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