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혜원 서영교 심재철 김석기 징계 이달중 결정”
더보기

“손혜원 서영교 심재철 김석기 징계 이달중 결정”

유근형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야 윤리특위 조속 개최 합의…與, 최교일 징계안 추가 제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자유한국당 심재철 김석기,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이달 안에 결정하기로 했다.

한국당 소속 박명재 윤리특위위원장과 민주당 권미혁, 한국당 김승희,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 등 여야 윤리특위 간사들은 7일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박 위원장은 “2월 임시국회가 열리면 이른 시일 내 윤리특위 전체회의를 열어서 계류된 안건의 상정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며 “임시국회가 열리지 않더라도 이달 내 윤리특위 회의를 별도로 열어 처리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의원에 대해서는 재판 청탁 의혹, 손 의원에 대해서는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심 의원은 비공개 예산 정보 무단 열람 및 유출, 김 의원은 용산참사 당시 과잉진압 논란 부인 등의 이유로 각각 징계안이 윤리특위에 회부됐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미국 출장 중 스트립바 방문 의혹을 받는 한국당 최교일 의원의 징계안을 국회에 추가로 제출했다. 국회 관계자는 “여야 간사가 합의한 서영교 손혜원 심재철 김석기 등 의원 4명에 대한 징계안은 최대한 빨리 논의하고, 추가된 최교일 의원 건은 추후 안건 상정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유근형 noel@donga.com·홍정수 기자
#국회 윤리특위#손혜원 투기의혹#서영교 재판청탁 의혹#심재철#김석기#징계 논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