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당에 들어와 당 지지율 8→30%까지 끌어올려”
더보기

황교안 “당에 들어와 당 지지율 8→30%까지 끌어올려”

뉴시스입력 2020-01-15 17:23수정 2020-01-15 1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가 들어온)1년새 놀라워…8%보다 많이 왔죠"
"'나'아닌 '당' 생각하는 큰 정치인 많이 나와야"
홍준표 출마소식에 "경력있는 분 힘 같이해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제가 1년 전인 1월15일에 당에 들어왔다. 우리 당 지지율이 그 때 8%였다. 100명 중 8명이 우리당을 지지한다는 말이었다”고 운을 뗐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여해 “완전히 바닥에 떨어졌다. (하지만) 우리가 하나하나 국민들의 마음을 띄우기 위해 노력하고 혁신하며 바꿔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아직까지 부족하지만 지금 지지율이 30%나 된다. 8%보다 많이 왔죠”라며 “그래도 민주당보다는 10%포인트 적어요. 지금 제일 정상에서 40% 유지하고 있는 그 정당과 8%에서 30%로 간 정당, 둘 중 3개월 후 누가 이기겠나”라고 물었다.


황 대표는 “1년 사이 우리가 놀라운 거죠. 민주당 제대로 하고 있나”라며 “위선이다. 국민 속이는거 매번하고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또 “나만 생각하는 정당에서 한국당을 생각하는 큰 정치인이 많이 나오셔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이 우리에게 원하시는 것은 우리 당이 바뀌는 것”이라며 “웰빙 정당에서 희생하는 정당으로 바뀌는 것이다. 내가 아닌 우리를 생각하는데 내가 죽어도 우리가 사는 그런 큰 길이 열리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발언은 이날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출마지 발표를 앞두고 있는 시점이라 주목된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밀양창녕 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충남도당 행사까지 모두 마친 뒤, 홍 전 대표의 밀양창녕 출마 소식에 대해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총선이 돼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오랜 경력있는 분들이 힘을 같이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도 “개개인에 대해서는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충남=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