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종자도 스마트하게… CJ, 콩나물콩 개량 성공
더보기

종자도 스마트하게… CJ, 콩나물콩 개량 성공

강승현 기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마트팜, 농촌의 4차 산업혁명]성장크기 일정… 기계로 수확 가능
병충해에도 강해 소득증대 한몫… 전국 400곳서 농사… 4년새 15배로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농가의 콩나물콩 수확 방식은 대부분 수작업이었다. 기계식 절단기를 이용해 수확하면 훨씬 빠르지만 콩꼬투리가 달린 높이가 절단기에 비해 낮아 수확에 어려움이 있었다.

수확 방식이 지금처럼 기계식으로 바뀐 건 2008년 CJ제일제당이 새로운 콩나물콩 종자인 ‘CJ행복한1호’를 개발하면서부터다. CJ제일제당은 기계화에 적합한 품종을 찾기 위해 다양한 품종의 교배를 통해 원하는 육종을 얻어냈다. 기존 콩나물콩의 경우 착협고(땅에서 가장 낮게 달린 꼬투리까지의 높이)가 10cm 안팎에 불과했지만 새 종자는 15cm를 훌쩍 넘었다. 절단기로 수확을 하더라도 손실되는 콩꼬투리가 적어 그만큼 수확물이 늘었다. 기계를 사용하면서 인건비도 크게 줄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기존 품종보다 수확량이 30% 이상 많은 편이고, 병충해에도 강해 농가 소득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제주 애월읍에서 8년째 콩나물콩 농사를 지어 온 양현철 씨(47)는 4년 전 CJ제일제당의 ‘CJ행복한1호’ 콩나물콩으로 종자를 바꿨다. 양 씨는 “기존 품종보다 수확량이 많은 데다 기계로 수확할 수 있어 힘이 덜 든다”며 “CJ제일제당 연구원들이 토양 분석과 비료 처방, 해충 관리 등을 도와주고 있어 더 든든하다”고 덧붙였다.


양 씨처럼 CJ제일제당의 ‘CJ행복한1호’ 콩나물콩 종자를 통해 계약재배 형태로 농사를 짓는 곳은 제주, 경상, 충청 등 전국에 400여 개 농가에 달한다. 2015년 26곳과 비교하면 4년 만에 약 15배로 늘어난 규모다.

주요기사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cj제일제당#콩나물콩 개량#cj행복한1호#스마트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