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 전범국” 對日 비난 수위 높이는 與
더보기

“경제 전범국” 對日 비난 수위 높이는 與

박성진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0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제침략특위 회의서 강력 성토… 최재성 “아베, 친일정권 세우려는것”


더불어민주당의 대일 발언 수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경제 침략’으로 규정한 민주당은 18일 ‘선전포고’ ‘전범국’ 등의 단어를 사용하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일본 정부를 향해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인 최재성 의원은 이날 특위 회의에서 “일본발 경제 대전이 현실화한다면 일본은 다시 국제 무역질서를 무너뜨린 경제 전범국으로 기록되는 결과를 맞을 것”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아베 총리는 자국민의 무기력과 불만을 외부로 돌리려는 일본 극우세력의 오랜 정한론에 사로잡혀 명분 없는 실책을 범했다”고도 했다. 최 의원은 이어 “일본은 우리나라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제외를 예고했다. 글로벌 경제 질서에 대한 분명한 선전포고”라며 “아베 정부의 경제 침략은 경제를 매개로 (한국에) 통제 가능한 친일본 정권을 세우겠다는 것이지만 우리는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대일 비판#경제 침략 규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