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상 17호 태풍 ‘타파’ 22일 밤 10시 부산 최근접
더보기

북상 17호 태풍 ‘타파’ 22일 밤 10시 부산 최근접

뉴시스입력 2019-09-20 15:41수정 2019-09-20 15: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 밤 10시께 부산에 최근접할 전망이다.

부산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부산지역에 21일 새벽부터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21~22일 부산에는 100~300㎜, 많은 곳 40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부산기상청은 내다봤다.

특히 이 태풍은 22일 오후 10시께 부산 남동쪽 30㎞까지 북상해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됐다.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와 함께 부산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초속 30~40m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됐다.

주요기사

20일 오후 동해상으로 확장하는 고기압과 북상하는 제17호 태풍으로 인해 북동풍이 점차 강하게 유입됨에 따라 부산지역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이날 부산지역 순간 최대풍속은 영도구 남항 초속 16.4m, 가덕도 15.9m, 사하구 14.1m, 북항 13.4m, 중구 대청동 공식관측소 12.2m 등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께 남해동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부산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풍랑 및 강풍 특보가 강화되거나 태풍특보로 변경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