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언론 “다저스, 콜-스트라스버그 놓치면 류현진 재계약 고려”
더보기

美언론 “다저스, 콜-스트라스버그 놓치면 류현진 재계약 고려”

뉴스1입력 2019-11-09 10:52수정 2019-11-09 10: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FA 자격을 획득한 류현진(32)의 거취에 대한 전망이 쏟아지는 가운데 몇몇 메이저리그 구단 이름이 구체적으로 거론됐다. 원소속팀 LA 다저스 행보도 주목했다.

9일(한국시간) 미국언론 다저스웨이는 “다저스가 게릿 콜이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영입할 수 없게 된다면 류현진과 재계약을 검토할 것”이라며 “이 경우 몇몇 구단들과 류현진 영입경쟁을 펼쳐야 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우선 “류현진이 다저스에 잔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제하며 “류현진은 다저스 생활에 편안함을 느낀다. 다저스 역시 베테랑 선발투수가 필요한 상황이다. 부상 없는 류현진은 그 역할이 가능할 것”이라고 류현진의 잔류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현지에서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다저스가 FA 투수 최대어인 콜과 스트라스버그 영입을 추진할 확률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다. 이에 이 매체는 다저스가 두 선수에 대한 영입경쟁에 나설 수 있지만 워낙 높은 연봉 탓에 실패한다면 결국 검증된 류현진과 재계약을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이 매체는 이어 “다저스가 재계약을 원한다 해도 드래프트 보상픽이 존재하지 않는 류현진 영입에 다른 다른 구단들과 경쟁을 펼쳐야 할 것”이라며 미네소타 트윈스, 텍사스 레인저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LA 에인절스를 후보로 꼽았다.

그리고 “마이클 피네다, 제이크 오도리지, 카일 깁슨이 FA자격을 얻은 미네소타는 적어도 1~2명의 선발이 더 필요하다”고 설명한 뒤 “구단이 투자를 늘린다면 류현진 영입이 선발진을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고 미네소타 상황을 전했다. 또한 “내년에 새 구장으로 옮기는 텍사스도 류현진 영입으로 내년 플레이오프(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애틀랜타, 샌디에이고, 에인절스도 류현진을 선발보강을 위한 백업카드로 고려할 만하다고 전했다. 매디슨 범가너 영입을 노리는 애틀랜타가 여의치 않을 경우 류현진 영입을 노릴 수 있으며 고향출신 스트라스버그에 관심을 갖고 있는 샌디에이고 역시 류현진으로 방향을 틀 수 있다는 예상이다. 에인절스도 역시 고향이 캘리포니아 지역인 콜 영입을 기대하고 있으나 류현지도 그 대상이 될 수 있다며 “류현진이 LA와 가까운 곳에 머물기 원한다면 에인절스는 의미가 있는 선택지”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