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8일 입동 추위… 서울 1도, 곳곳 영하권
더보기

8일 입동 추위… 서울 1도, 곳곳 영하권

사지원 기자 입력 2019-11-08 03:00수정 2019-11-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부 한파주의보… 주말부터 풀려 입동(立冬)인 8일 전국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추워지겠다.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아침 기온은 영하 4도∼영상 9도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도를 비롯해 강원 철원 영하 4도, 세종 영하 2도, 전북 전주 2도, 대구 4도 등이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7일보다 기온이 5∼8도 떨어졌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7일 오후 11시를 기해 충남 충북 경북 경남 등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한파주의보는 기온이 12∼19도가 되는 8일 낮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8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맑을 것으로 예보했다. 다만 동풍의 영향으로 이날 오전까지 경북 동해안에 5∼3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주말부터는 날이 서서히 풀린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9일 아침 최저기온은 8일보다 소폭 올라 영하 2도∼영상 8도로 예보됐다. 다음 주 초반은 평년에 비해 따뜻하다가 주말 무렵 다시 추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한파주의보#입동#기상청#서울 영하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