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출범
더보기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출범

이인모 기자 입력 2019-09-19 03:00수정 2019-09-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원도 내 곳곳에 추진 중인 송전탑 건설을 저지하기 위한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가 18일 출범했다. 대책위는 이날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대책위는 홍천 횡성 영월 평창 등 해당 시군별 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와 환경단체들로 구성됐다. 대책위는 정부와 한전이 추진 중인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사업 반대에 힘을 모으고 적극 대처하기 위해 구성됐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한전은 우리 사회 최대의 갈등 현안인 송전철탑 건설을 독단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대책위는 송전철탑 건설을 반대하는 강원도지사, 시군, 시군의회가 함께 투쟁할 것을 요구하며 송전철탑이 백지화되는 날까지 투쟁할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또 “주민도 모르게 한전의 입맛에 맞는 사람들로 일방적으로 구성된 입지선정위원회는 즉각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에 앞서 도청에서 최문순 도지사를 만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면담 지원 등 대책위 활동에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한전의 동해안∼신가평 직류송전선로 건설사업은 경북 울진군과 봉화군, 강원 삼척시 영월군 정선군 평창군 횡성군 홍천군, 경기 양평군과 가평군 등 3개 광역자치단체, 10개 시군을 관통해 400여 개의 송전탑을 건설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강원도 송전탑#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