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등교에 도서관 세우고… 독후감대회 열고
더보기

초등교에 도서관 세우고… 독후감대회 열고

동아일보입력 2014-03-06 03:00수정 2014-03-11 1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업이 간다, 도시가 산다]
지역인재 양성 사회공헌도 활발
효성은 지난해 9월 전북 전주시 덕진구 초포초등학교에 ‘효성 꿈나무 작은 도서관’을 기증했다. 도서관에서 효성 전주 탄소섬유공장 직원들이 아이들과 밝게 웃고 있다. 효성 제공
방윤혁 효성 전주 탄소섬유공장장과 직원들은 지난해 9월 10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초포초등학교를 찾았다. 효성이 기증한 ‘효성 꿈나무 작은 도서관’ 건립 행사를 위해서다. 이날 행사엔 김승환 전북도교육감과 이돈주 전국지역아동센터협회 이사장 등도 참석했다.

효성은 지역 사회공헌 차원에서 1억여 원을 지원해 초포초의 낡은 도서관을 새롭게 단장했다. 1000여 권의 책도 기증했다.

단순히 예산만 지원한 게 아니라 전주 탄소섬유공장 직원들이 직접 도서관 내부 인테리어 작업을 도왔다. 효성 관계자는 “직원들이 모두 전주 출신인 만큼 자신들이 근무하고 있는 회사가 지역사회에 공헌한다는 것에 뿌듯해하며 자발적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효성은 전국지역아동센터협회를 통해 전북지역 1500여 명의 학생에게 ‘독서 다이어리’도 나눠줬다. 분기별로 독후감 대회도 열고 있다.

관련기사

효성 관계자는 “조석래 회장은 평소 인재 양성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으로 적극적이고 과감히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전주와 탄소섬유로 인연을 맺은 만큼 전주지역 아이들을 위해 지원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효성#사회공헌#탄소섬유공장#전주 공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