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종인 “文대통령, 편안하게 임기마칠 가능성 극히 낮아보여”
더보기

김종인 “文대통령, 편안하게 임기마칠 가능성 극히 낮아보여”

박성진 기자 입력 2020-03-21 03:00수정 2020-03-21 04: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종인 ‘영원한 권력은 없다’ 회고록
“승자독식 안바꾸면 비극 되풀이… 與 마지막 모습 어떨지 국민도 알아”
“이 순간 재임하고 있는 대통령도 돌아가는 형국을 보면 편안하게 임기를 마칠 가능성이 극히 낮아 보인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사진)는 20일 출간한 회고록 ‘영원한 권력은 없다’에서 “누군가 대통령이 되면 그 세력이 모든 것을 가져가는 승자독식의 정치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박근혜의 비극은 되풀이될 것”이라며 이같이 썼다.

김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주변이 좀 복잡한 사람” “수줍은 사람”이라고 묘사했다. 2016년 총선 전 문 대통령이 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제의하며 자신을 ‘삼고초려’했던 에피소드 등을 소개하면서다. 김 전 대표는 “밤중에 연달아 세 번이나 찾아왔다. 배석자가 주로 이야기하고 문재인은 ‘도와주십시오’라는 말만 거듭했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그들의 ‘마지막’이 어떤 모습일지 국민들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회고록에서 1960년대 윤보선 전 대통령 시절 정치와 처음 인연을 맺은 뒤 각 정부가 역사에 남긴 굵직굵직한 정치, 경제 이슈의 이면을 서술했다. “김 전 대표의 처음이자 마지막 회고록”이라고 출판사는 설명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주요기사
#김종인#회고록#더불어민주당#문재인 대통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