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장인 10명 중 7명 “주52시간제로 저녁 있는 삶 누려”
더보기

직장인 10명 중 7명 “주52시간제로 저녁 있는 삶 누려”

뉴시스입력 2020-01-23 08:19수정 2020-01-23 08: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7년보다 14.9%P 늘어

워라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주52시간제도가 확대되면서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저녁 있는 삶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502명을 대상으로 ‘저녁 있는 삶’에 대해 조사한 결과, 65.5%가 현재 ‘저녁이 있는 삶을 살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2017년 설문 결과(50.6%)보다 14.9p% 높아진 것으로 주 52시간제 도입 등으로 직장인들의 저녁이 좀 더 여유로워진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 별로 보면, ‘50대 이상’(71.5%)이 가장 높았지만, 그 외에는 ‘20대’(70.5%), ‘30대’(64.4%), ‘40대’(57.5%)순으로 연령층이 낮을수록 저녁 있는 삶을 누리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성별로 보면 여성이 67.9%로 남성(63.4%)보다 조금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녁 있는 삶을 누리는 직장인은 그 시간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퇴근 후 주로 ‘휴식’(24.4%)을 취한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다음날을 위해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 것. 다음으로 ‘헬스 등 운동’(15.8%), ‘집안일 또는 육아’(14.1%), ‘TV시청’(11.8%), ‘가족과 함께 시간 보내기’(10.3%) 등을 하고 있었다.

이들 중 81.5%는 현재의 저녁 있는 삶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52시간제 확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직장인들이 저녁 있는 삶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현재 저녁 있는 삶을 누리지 못하는 직장인(518명)들은 그 이유로 ‘일이 많아서’(52.5%,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출퇴근 시간이 오래 걸려서’(28%), ‘퇴근 후에도 업무 요청이 있어서’(21%), ‘육아, 집안일 등을 해야 해서’(16%), ‘업무 관련 공부를 해야 해서’(10.2%) 등이 있었다.

실제로 야근 횟수를 보면, 저녁 있는 삶을 누리는 직장인(984명)의 경우 절반 이상(55.7%)이 ‘야근이 없다’고 답했다. 또, 야근을 하는 경우도 일주일에 평균 1.8회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반면, 저녁 있는 삶을 누리지 못하는 직장인(518명)들은 일주일에 평균 3회 야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8%)이 높은 연봉과 저녁 있는 삶 중에서 ‘저녁 있는 삶’을 선택해 돈보다는 삶의 질을 더욱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 별로 살펴보면, 50대 이상을 제외하고 모든 연령층에서 저녁 있는 삶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30대’(62.4%)에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20대’(57.3%), ‘40대’(53.5%), ‘50대’(47.2%) 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