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캐리 람 행정장관, 14일 베이징 방문…시진핑 등 만나 지침 받을 듯
더보기

캐리 람 행정장관, 14일 베이징 방문…시진핑 등 만나 지침 받을 듯

뉴시스입력 2019-12-10 15:24수정 2019-12-10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상황 보고 중앙정부 지시 받을 것으로 예상
송환법 철회이외 시위대 요구 수용 불가 입장 재확인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이 오는 14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한해 동안 업무보고를 하고 홍콩 사태에 대한 중국 중앙 정부의 지침을 청취할 예정이다.

10일 홍콩01 등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행정회의 참석에 앞서 언론에 베이징 방문 일정을 밝혔다.

람 장관은 자신이 중앙정부에 지난 1년간의 업무와 향후 1년간의 계획에 대해 보고하고 홍콩의 미래, 특히 ‘웨강아오(?港澳, 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大灣區)와 ‘일대일로’ 건설 관련 지시를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부 홍콩 언론은 람 장관의 이런 베이징 방문 계획을 보도한 바 있다. 람 장관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를 만나 지난달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 결과와 시위사태 대응에 대해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홍콩 행정장관의 연말 업무보고는 관례적인 일이지만, 이번 방문은 홍콩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두면서 람 장관이 궁지에 몰리고, 미중이 홍콩 문제로 첨예한 갈등을 빚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된다.

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위대의 요구 사항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범죄인 인도법안은 이미 철회됐고, 시위대의 나머지 요구는 법치의 정신에 위배되기 때문에 답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시위대는 인도법의 철회 이외 강경 진압 책임자 조사와 처벌,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지 말 것, 체포된 시위자 석방, 람 장관 사퇴 등 5가지를 요구해왔다.

그는 또 “6월이후 지금까지 6000명이 체포됐는데 이중 40%는 학생”이라면서 “홍콩 300여개 학교 모두 재학생이 체포된 사례가 있다. 이런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역설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