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골든글러브[바람개비]
더보기

골든글러브[바람개비]

이승건 기자 입력 2019-12-10 03:00수정 2019-12-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일 한국야구위원회(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10명이 포지션별 최고 선수로 호명됐다. 수비를 안 하는 지명타자도 황금색 ‘글러브’를 받았다. 원년인 1982년과 이듬해만 해도 골든글러브와 베스트10을 따로 뽑았다. 당시 골든글러브는 수비율로 수상자를 가렸다. 1984년부터 두 부문이 골든글러브로 합쳐졌다. 자연스럽게 수비보다는 화려한 공격 능력이 중시되기 시작했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