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재 완화를 북-미 교착 돌파구 삼아선 안돼”… 쿤스 美상원의원 방한 인터뷰
더보기

“제재 완화를 북-미 교착 돌파구 삼아선 안돼”… 쿤스 美상원의원 방한 인터뷰

신나리 기자 입력 2019-04-25 03:00수정 2019-04-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의 중요하고 구체적인 비핵화 단계(significant and concrete step) 없이 대북제재 완화를 바탕으로 북-미 간 교착 상태를 타개하고자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크리스 쿤스 미 상원의원(민주당·사진)은 24일 “대북제재 완화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져야 가능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미국 상원 대표단으로 매기 하산 상원의원과 함께 방한한 그는 이날 오후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북제재의 총체적인 목표는 북한이 핵무기와 생화학무기 등을 완전히 포기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쿤스 의원은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이후에도 미국 의회와 국민들은 북한 문제에 대해 여전히 흥미를 잃지 않았고 핵 문제가 해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주한미군이 한반도에서 철수하는 것을 강력히 반대한다. 그게 중요한 의제로 논의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종종 시사하는 주한미군 철수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주요기사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쿤스 미 상원의원#대북제재#비핵화#하노이 결렬#주한미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