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로축구 이동국 시즌 6호골…전북 2연패 탈출
더보기

프로축구 이동국 시즌 6호골…전북 2연패 탈출

동아일보입력 2012-04-08 17:24수정 2012-04-08 1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항 5경기 무패행진…광주 시즌 첫 패배 이동국이 시즌 6호 골을 뽑은 전북 현대가 2연패에서 탈출했다.

전북은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2012 K리그 6라운드 경기에서 이동국의 추가 골에 힘입어 경남 FC를 2-0으로 눌렀다.

한 골을 보탠 이동국은 이번 시즌 한 경기당 평균 한 골을 뽑아내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동국은 통산 공격포인트에서 168개(121득점 47도움)를 쌓아 신태용(현 성남 일화 감독)이 보유한 종전 기록(167개·99득점 68도움)을 갈아치웠다.

주요기사

이날 승리로 전북은 2연패에서 탈출, 개막 2연승 뒤 첫 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첫 골을 터뜨린 것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전북으로 이적한 김정우였다.

김정우는 전반 33분 경남 진영에서 드리블을 시작해 마무리까지 책임지며 전북에 첫 골을 선사했다.

후반 17분에는 이동국이 드로겟의 크로스를 이어받아 골을 쏘아 올려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포항 스틸러스는 성남 원정길에서 후반에만 2골을 몰아넣어 성남 일화를 2-0으로 꺾었다.

울산 현대는 김신욱의 결승골로 광주 FC를 1-0으로 이겼다.

FC 서울은 2골을 넣은 데얀의 활약에 힘입어 상주 상무를 2-0으로 제압했다.

상주는 네 경기 연속으로 2실점 하며 수비에 구멍을 드러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