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인직기자의 식탐클럽]성남시 분당구 '우가촌'
더보기

[조인직기자의 식탐클럽]성남시 분당구 '우가촌'

입력 2001-12-06 18:17수정 2009-09-18 22: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워진 날씨 탓일까. 뽀얀 설렁탕 국물에다 허기진 위(胃)를 헌납하고 싶은 요즘이다.

설렁탕만큼은 별다른 ‘양념 테크닉’이 중요하지 않다. 국물이 얼마나 진한가, 깍두기 맛이 얼마나 매콤하면서도 달착지근한 뒷맛을 지녔는가, 탕 안의 고기가 얼마나 쉽게 씹히고 잘 소화되느냐 등이 사람들의 식탐(食貪)을 자극하는 요소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 있는 우가촌(牛家村·031-707-8282)은 이 세 가지 조건을 만족시키면서 특히 국물 맛에 연연하는 사람들의 기대치를채워주는 설렁탕전문점이다.

유달리 뽀얀 국물을 보면 우유나 프림을 ‘살포’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가질 법도 한데 이 집 주방장은 “뼈의 특성과 국물을 끓이는 특별한 노하우 때문”이라며 입을 닫는다. 국물은 자동판매기에서 빼 낸 율무차 빛깔과도 비슷하다. 하루 8시간 이상 사골 양지 등을 넣고 걸쭉하게 끓여냈기 때문이다.

설렁탕 특설렁탕 우가탕은 흑미 대추 은행 찹쌀 등을 섞은 돌솥밥과 한 세트로 나온다. 5000∼7000원이다. 특히 우가탕에는 다른 곳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우설(牛舌)이 들어가 있다.

설렁탕에 도가니와 쇠심줄, 한약재 등을 넣은 도가니탕은 8000원, 설렁탕 국물을 몇 번 더 끓인 국물을 사용한 해장국은 5000원이다. 해장국에는 소 목뼈, 콩나물, 우거지, 청양 고추 등이 들어가 개운하면서도 칼칼하다. 설렁탕과 곁들여 먹는 모둠수육 판수육 우설수육 도가니수육 꼬리찜은 2인분 기준으로 2만5000∼3만원.

특수비닐로 포장한 설렁탕을 ‘테이크 아웃’ 형식으로도 판매한다. 1, 2층으로 돼 있으며 2층에는 방이 10개 있다. 24시간 영업하며 지하철 야탑역과 가깝다. 주차 가능.

cij19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