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학의, 19일 구속 후 첫 조사…뇌물·성범죄 추궁
더보기

김학의, 19일 구속 후 첫 조사…뇌물·성범죄 추궁

뉴스1입력 2019-05-19 07:14수정 2019-05-19 07: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17일 소환엔 불응…‘윤중천 안다’ 태도 변화에 주목
1억6000만원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스1 © News1

1억6000만원대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구속된 뒤 처음으로 수사단에 나와 수사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19일 오후 김 전 차관을 불러 조사한다. 김 전 차관은 현재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수사단은 지난 16일 김 전 차관을 구속하고 이튿날인 17일 소환해 조사를 실시하려 했지만 김 전 차관이 변호인과의 접견이 필요하단 이유로 나오지 않았다.

김 전 차관이 뇌물수수 및 성범죄 혐의에 관해 집중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김 전 차관은 2차례 소환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고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모른다고 진술해왔다.

주요기사

다만 이번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윤씨를 알고 있다’는 취지로 진술을 번복한 만큼 김 전 차관의 진술 태도가 바뀔 가능성을 보고 있다.

수사단은 이날 윤씨는 부르지 않는다고 한다.

김 전 차관은 2006~2008년 윤씨와 사업가 최모씨로부터 총 1억6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 구속기간이 만료되는 다음 달 초 뇌물과 성범죄 등 김 전 차관 관련 주요 혐의와 수사외압, 무고 등 사건과 관련된 혐의 전반을 정리하고 수사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