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브룩스 前주한美사령관 “2017년 北핵실험때 주한 미국인 대피 검토”
더보기

브룩스 前주한美사령관 “2017년 北핵실험때 주한 미국인 대피 검토”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1-20 03:00수정 2020-01-20 0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시 전쟁에 매우 가까운 상황… 실제 대피땐 北오판 우려 반대”
북한의 6차 핵실험 등으로 한반도에서 긴장이 최고조로 올라갔던 2017년 가을 한국과 일본에 체류하던 수십만 명의 미국인을 대피시키는 계획이 미 정부 내에서 검토됐다고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사진)이 밝혔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19일자 일본 아사히신문 인터뷰에서 “2017년부터 2018년 초는 한미 연합 군사연습 때 미군 3만4000명이 한국에 집결하고, 한국군 62만 명도 함께 즉각적인 대응 태세를 갖추고 있었다”면서 “전쟁에 매우 가까운 상황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당시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들과 상원의원, 퇴역 장교들은 ‘전쟁이 시작되는 방향이라면 미국 시민들을 (한국으로부터) 내보낼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인 대피계획이 실제로 실행됐다면 북한이 상황을 잘못 읽음으로써 전쟁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었기 때문에 반대했다”고 말했다.

또 브룩스 전 사령관은 당시 미국이 선제공격과 단독 공격 등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를 검토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 노선으로 돌아선 것에 대해선 “한미 연합 군사연습을 평창 겨울올림픽 뒤로 미룬 것이 북-미 대화의 문이 열리는 계기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브룩스 전 사령관#북핵#6차 핵실험#주한 미국인 대피 검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