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밀양 창녕 출마 선언’ 홍준표 “내 고향, ‘풍패지향’으로 만들 것”
더보기

‘밀양 창녕 출마 선언’ 홍준표 “내 고향, ‘풍패지향’으로 만들 것”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5 19:54수정 2020-01-15 1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오는 4·15 총선에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내 고향을 풍패지향(豊沛之鄕)으로 한번 만들어 보겠다”고 했다. ‘풍패지향’은 제왕의 고향을 빗대어 일컫는 말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풍패지향이라는 말이 있다”며 “제 마지막 정치 인생을 마무리 할 지역으로 제가 태어난 창녕·밀양·함안·의령지역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구초심(首丘初心)이라는 말도 있듯이 마지막은 내 고향에서 마무리 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지난해 12월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나의 태어난 고향은 PK지역인 창녕”이라며 “당에서는 여러 가지 말들이 많지만, 나는 이번 총선 출마를 ‘풍패지향’에서 하고자 한다”고 했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