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베 “한국, 국가간 약속 안지켜” 이틀 연속 강공
더보기

아베 “한국, 국가간 약속 안지켜” 이틀 연속 강공

도쿄=박형준 특파원 ,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7-23 03:00수정 2019-07-23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정부측, 백색국가 제외 강행 시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은 국가 간 약속을 지키지 않는 나라”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날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을 비판하며 “한일 청구권협정 위반은 양국 국교 정상화의 근간인 국제법을 지키지 않는 것이다. 한국이 국제 약속을 지켜주길 바란다”며 이틀째 한국을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 밤 참의원 선거 개표방송에 출연해 “한국의 (강제징용) 대응은 청구권협정에 위배된다. 한국이 제대로 된 답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 논의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날 수출 규제를 담당하는 한 일본 정부 관계자도 도쿄 경제산업성 건물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만나 ‘징용 문제와 수출 규제는 별개’란 뜻을 밝혔다. 그는 “한국이 강제징용 문제에 관한 진전된 안을 내놓으면 현 반도체 수출 규제가 바뀔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관계가 없고 수출 관리는 (기존에) 결정된 대로 간다”는 취지로 답했다. 일본은 24일까지 의견 수렴을 거쳐 이르면 다음 달부터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겠다는 입장이다. 22일 한국 측의 징용 문제 대응과 상관없이 백색국가 제외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다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양국 간 미래 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하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박효목 기자

#日 경제보복#아베#백색국가 제외#강제징용#한일 청구권협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