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자의 눈]선대인/백범추도식 「따로 따로」
더보기

[기자의 눈]선대인/백범추도식 「따로 따로」

입력 1999-06-28 18:58수정 2009-09-24 0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족의 사표(師表)’인 백범 김구(白凡 金九)선생 서거 50주기였던 26일 선생에 대한 추도식 행사가 서울 용산구 효창원과 백범선생이 서거한 경교장터인 서울 강북삼성병원 두 곳에서 따로 열렸다.

효창원 행사는 백범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가 주도한 추도식이었고 강북삼성병원 행사는 추진위에 반대하는 인사들이 별도로 모여 가진 추도식이었다.

생전에 민족화합과 통일을 가장 염원했던 선생이 지하에서 이날의 행사를 보았다면 그 소회(所懷)가 어땠을까.

이날의 ‘갈라선 추도식’은 백범기념관 건립추진위원장인 이수성(李壽成)전국무총리 등 집행부가 올해초 회원들에게 사전 통보도 없이 전두환(全斗煥) 노태우(盧泰愚) 두 전직 대통령을 고문으로 추대한 데서 비롯됐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회원중 일부는 “광주시민 학살 등으로 민족에 큰 죄를 지은 두 사람을 고문으로 추대하는 것은 백범선생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단식농성까지 벌이기도 했다. 그러나 집행부측도 당초 계획을 철회하지 않았다.

두 전직대통령을 고문에 추대함으로써 지역화합을 꾀하고 각계를 망라하는 추진위를 구성해 기념관 건립에 힘을 실어야 한다는 입장 때문이었다.

일부 회원뿐만 아니라 적지 않은 국민도 ‘아무리 화합을 위한다지만 백범선생 기념사업회에 굳이 두 전직대통령을 고문으로 추대할 필요가 있었겠는가’ 하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또 그렇다고 이에 대한 불만때문에 별도 추모식까지 해야 했느냐는 비판도 있다.

백범선생은 남북분단을 극복하기 위해 온몸으로 헌신했고 그 때문에 암살됐다.

그런 분의 추모식이 50년이 지난 오늘 또다시 두 곳에서 따로 열리게 된 이 아이러니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선대인<사회부>eod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