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크루즈 감염자’, 44명이 미국인…日병원 입원
더보기

日 ‘크루즈 감염자’, 44명이 미국인…日병원 입원

뉴시스입력 2020-02-17 05:31수정 2020-02-17 0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누적 확진자 355명

일본 요코하마에 정박된 대형 크루즈(유람선)에서 나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44명이 미국인이라는 미 당국 발표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앤서니 퍼시 소장은 WP에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 미국인 4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들은 일본 소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는 총 400여명의 미국인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들 중 70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코로나 탑승자들 중 총 확진자는 355명이 됐다.

주요기사

한편 미국 정부는 이날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 전세기 2대를 보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고립돼 있던 미국인들의 귀환 작업을 시작했다.

이날 밤 보잉747 전세기 2대가 하네다공항에 도착했으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머물던 미국인 중 300여명이 전세기 귀환을 위해 버스를 타고 하네다공항에 집결했다.

이들은 전세기를 통해 미국에 도착하면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소재 군사기지에 나뉘어 14일의 격리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