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작년보다 9일 빨리…15일 새벽 서울 ‘첫눈’ 관측
더보기

작년보다 9일 빨리…15일 새벽 서울 ‘첫눈’ 관측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5 11:01수정 2019-11-15 1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15일 새벽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 겨울이 찾아온 것이다.

이날 오전 1시50분~2시40분 사이 진눈깨비가 내리면서 첫눈이 관측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9일, 평년보다 6일 빠른 시점이다. 다만 비와 함께 내려 쌓이진 않았다.

기상청은 “우리나라 상공에 찬 공기(영하 10도)가 위치한 가운데 하층에서는 따뜻한 남서풍(4도)이 유입되면서 상하층간의 온도차가 커짐에 따라 불안정이 강해졌다”며 “경기서해안에는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인천지역에서는 싸락우박이 떨어진 곳도 있다”고 전했다.


강원영서북부지역과 강원산지에도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이날 오전까지강원영서 1cm 내외, 강원산지: 1~3cm다.

주요기사

기상청은 “이날 중부지방은 가끔 비가 오다가 서울,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는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 전북과 경북은 오후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10~17도로 평년(10~16도)와 비슷하겠다. 주요 지역별 낮 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5도, 수원 14도, 춘천 10도, 강릉 16도, 청주 15도, 대전 16도, 전주 16도, 광주 17도, 대구 16도, 부산 17도, 제주 19도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