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지지율 40%, 취임후 최저… 조국 여파 대선득표율 밑돌아
더보기

文대통령 지지율 40%, 취임후 최저… 조국 여파 대선득표율 밑돌아

박효목 기자 ,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9-21 03:00수정 2019-09-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갤럽 조사… 부정평가 50% 처음 넘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인 40%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2017년 대선 당시 득표율(41.1%)보다 낮은 것으로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이 이탈한 데 따른 것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따른 후폭풍이 계속되면서 여권 내에서도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

○ 핵심 지지층 이탈에 지지율 1차 저지선 붕괴


한국갤럽이 17∼19일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은 40%를 기록해 취임 후 최저치로 나타났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3%로 취임 후 처음으로 50%를 넘었다. 추석 연휴 이후 반등될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조 장관 관련 의혹이 계속 쏟아져 나오면서 오히려 지지율 하락 폭이 커진 것. 대통령 지지율은 조 장관 지명 직전인 8월 첫째 주(48%)와 비교하면 8%포인트, 추석 연휴 직전인 9월 첫째 주(43%)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지지율 하락은 문 대통령의 주요 지지층이었던 3040세대와 수도권, 호남 민심 이탈이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55%)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50% 밑으로 떨어졌다. 40대 지지율은 49%로 9월 첫째 주(53%)보다 4%포인트 하락했으며, 같은 기간 20대 지지율은 47%에서 38%로 9%포인트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 지역 지지율이 39%로 추석 연휴 전보다 14%포인트 하락한 가운데 광주·전라(69%) 지역에서도 같은 기간 9%포인트 지지율이 빠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추석을 기점으로 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 북-미 비핵화 실무 협상 등의 이슈로 터닝포인트가 마련될 줄 알았는데 오히려 국정 지지율이 떨어져 걱정”이라고 했다. 여권 관계자는 “3040세대마저 돌아설까 봐 우려가 크다. 하반기 국정 운영 동력을 상실할 수 있다”고 했다.

○ 여권 내 동요 조짐, 靑 “방향 잃으면 더 문제”


주요기사

여권 내 동요도 확산되고 있다. 특히 총선을 6개월여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비상등이 켜지면서 조 장관 방어를 위해 뭉쳤던 여당 내 균열 조짐도 나온다.

일각에선 이르면 다음 주로 예상되는 조 장관 부인에 대한 검찰 영장 청구를 기점으로 여당 내에서 조 장관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 부인이 구속되는 건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우려했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새로운 의혹들이 잇따라 제기되고, 심지어 조 장관 5촌 조카가 구속까지 되면서 당내에서 동요가 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여론조사 흐름상 지금 당장 총선을 치르면 호남을 제외하고는 쉽지 않은 상황이 돼 버렸다”고 했다.

하지만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의기소침하거나 방향을 잃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이럴 때일수록 할 일을 또박또박 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국가와 정부의 역할”이라고 했다. 강기정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이날 민주당 정책페스티벌에 참석해 “어렵다면 또 어려울 수 있고 기회라면 기회일 수 있는 요즘 상황에 함께 힘을 모아 주시리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정부·여당으로 함께해 주실 것이라고 생각하며, 더욱더 낮은 자세로 잘해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이날 연구원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옳다는 확신과 신념이 있다면 무소의 뿔처럼 밀고 갈 수 있어야 한다. 선거는 절박한 쪽이 이긴다”며 당의 단결을 강조했다.

박효목 tree624@donga.com·김지현 기자
#2020년 21대 총선#문재인 대통령#지지율#더불어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