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D램 독주… 글로벌 점유율 47%
더보기

삼성전자 D램 독주… 글로벌 점유율 47%

유근형 기자 입력 2019-09-20 03:00수정 2019-09-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분기… 매출액은 작년의 60% 삼성전자가 3분기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더 공고히 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9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글로벌 D램 시장에서 점유율 47%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점유율이 18개 분기 만에 40% 아래로 떨어지면서 당시 2위 SK하이닉스(32%)에 쫓겼다. 하지만 올해 1분기(41%)와 2분기(43%) 40%대를 회복한 데 이어 3분기 점유율을 더 끌어올리며 독주 체제를 갖추게 됐다.

2위 SK하이닉스는 3분기 D램 점유율 27%를 기록해 올해 하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큰 성장세가 예상됐던 3위 미국 마이크론은 점유율 예상치가 22%에 그쳤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의 한 축인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도 3분기 39% 점유율을 기록하며 업계 1위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삼성전자의 3분기 D램 매출액은 업황 부진에 따라 76억4500만 달러(약 9조1000억 원)로 지난해 동기의 60%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기사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삼성전자#d램#글로벌 점유율#메모리 반도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