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길 위에서 내 영혼은 날마다 새롭게 성장하고 있다…산티아고, 길은 고요했다
더보기

길 위에서 내 영혼은 날마다 새롭게 성장하고 있다…산티아고, 길은 고요했다

동아닷컴입력 2019-09-19 14:05수정 2019-09-19 14: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0대 후반이었던 저자 김남금은 2년전인 2017년 25년간의 군 생활을 정리하고 중령으로 예편했다. 쉼 없이 달려온 길에서 멈춰선 막막하고 아득하던 그때, 장장 800km에 이르는 산티아고 순례길을 33일간 걸었다.

저자는 순례길을 걸으며 깨달은 메시지, 길에서 만난 순례자들의 이야기, 그리고 순례길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은 사진을 수록한 책 <산티아고, 길은 고요했다>를 펴냈다. 기존에 나온 ‘산티아고 순례’에 관한 책들이 대부분 순례길의 정보를 제공하는 가이드북과 개인의 감상을 일기 형태로 적은 기행문이 주로 이루고 있는 반면에 이 책은 작가 자신이 순례길을 걷는 이유를 끊임없이 내밀하게 들여다보며 기록한 사색과 단상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총 4부로 구성된 이 책은 각 부의 제목이 암시하듯이 일반적인 여행기의 구성을 따르지 않고 작가가 전하는 ‘용서’ ‘감사’ ‘소망’ ‘사랑’의 네 가지 메시지로 구성돼 있다. 첫째 ‘용서’는 자신에 대한 용서를 말한다. 둘째 ‘감사’는 삶의 모든 순간이 감사임을, 셋째 ‘소망’에서는소망 그 자체가 희망이자 위로라고 말한다. 그리고 마지막 ‘사랑’은 아무 조건도 이유도 없이 타인을 축복하는 것이 ‘참된 사랑’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참된 사랑이 퍼져 나간다면 세상은 좀 더 따뜻해질 것이라고 전한다. 그밖에 순례길에서 만난 사람들과의 솔직한 이야기를 통해 가슴 뭉클한 감동을 더한다.

또 하나 이 책에서 빠뜨릴 수 없는 즐거움은 아름다운 순례길의 풍경과 다양한 순례자들의 모습, 그리고 스페인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사진들이다. 작가가 33일 동안 걸으면서 카메라에 담은 모습은 독자로 하여금 순례길을 간접적으로 걷고 있다고 느끼게 해준다.

주요기사

작가는 “책을 통해 눈으로 마음으로 읽은 독자들은 실제로 산티아고를 순례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산티아고 순례길을 이미 다녀온 사람들에게는 순례길에 대한 추억과 감동을 다시금 느끼게 해 줄 것이며, 앞으로 순례길을 걷고자 하는 이들에게는 더욱 특별한 순례길을 걷게 하는 안내서가 되어 줄 것이다.

<동아닷컴>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