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변협 “조국 방관할 수 없는 수준…청문회 전 해명하라”
더보기

변협 “조국 방관할 수 없는 수준…청문회 전 해명하라”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8-26 15:18수정 2019-08-26 15: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더 이상 방관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청문회 전에 납득 가능한 해명을 내라고 촉구했다.

변협은 26일 입장문을 통해 “법무부장관은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실현하는 큰 축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장관의 임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혼란은 법률가단체인 대한변호사협회로서 더 이상 방관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국가와 국민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현재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들에 대하여 청문회 때 밝히겠다고 유예할 것이 아니라, 청문회 전이라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즉시 명확하게 해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회를 향해서도 “법률이 정한 바에 따라 청문회를 열어 각종 의혹에 대해 국민에게 신속하게 진상을 밝혀주어야 할 것이며, 방식과 기한에 있어서 야당의 의견을 경청하여 국민이 가지고 있는 의혹을 남김없이 해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