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귀국 봉준호 “‘봉준호가 장르’ 평 가장 기뻐”…송강호 “韓영화 진화의 결정체”
더보기

귀국 봉준호 “‘봉준호가 장르’ 평 가장 기뻐”…송강호 “韓영화 진화의 결정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27 15:08수정 2019-05-27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저도 (황금종려상은) 처음이지만, 한국영화 전체에서 처음이기 때문에 특히 기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생충’의 주인공 송강호는 “여러분(관객)들이 끊임없는 관심과 애정을 보여줬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2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자리에서 ‘한국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소감을 말해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봉 감독은 “심사위원들이 (한국영화가) 100주년이라는 걸 몰랐다. 폐막식 때 그 얘기를 했더니 기뻐했다”며 “굳이 의미를 따지자면 100주년에 한국영화계에 큰 선물이 됐다”고 말했다.

‘감독 본인이 장르가 됐다는 외신의 평이 있었다’는 말엔 “가장 듣고 싶었던 말이었다. 기뻤다. 수상만큼 그 문장 한 줄이 기뻤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기생충 제작과정에서 ‘표준근로계약’을 지킨 것에 대해선 “기생충만의 독특한 건 아니다”며 “2~3년 전부터 근로 방식과 급여가 정상적으로 정리됐다. 한국 영화계는 2~3년 전부터 촬영현장에서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영화인들이 다들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객이 작품을 어떻게 봤으면 좋겠느냐’는 말엔 “강호 선배님을 포함한 멋진 배우들이 뿜어내는 희노애락, 감정들에 주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께서 20년 동안 노력해왔던 한국영화 진화의 결정체를 (기생충을 통해) 완성하지 않았나 생각된다”며 “며칠 있으면 개봉하는데 상보다는 작품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