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아광장/박상준]노인을 대하는 서울과 도쿄의 버스
더보기

[동아광장/박상준]노인을 대하는 서울과 도쿄의 버스

박상준 객원논설위원·일본 와세다대 국제학술원 교수입력 2019-03-19 03:00수정 2019-03-19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인승객 맘 졸여야 하는 韓 버스, 안전하고 배려 깊은 일본과 대비
고령사회 대비 못한 단면 보여줘
재원은 없는데 노인 인구는 늘어… 전 세대가 지혜 모아 맞설 필요
노인들도 청장년 부담 나눠야 한다
박상준 객원논설위원·일본 와세다대 국제학술원 교수
서울과 도쿄(東京)는 서로 많이 닮았지만 소소하게 다른 점도 적지 않다. 도쿄에서 버스를 탔다가 운전기사로부터 주의를 받은 적이 몇 번 있다. 늘 같은 실수였는데, 버스가 정차하기 전에 자리를 이동했기 때문이다. 어떤 기사는 친절하게, 어떤 기사는 신경질적으로, 위험하니까 완전히 정차하기 전까지는 자리에 있으라 했다. 앉아있는 승객은 일어서면 안 되고 서 있는 승객은 손잡이를 놓으면 안 된다. 지난 몇 년간 버스를 자주 타다 보니 이제는 익숙해져서 같은 실수를 하지 않는다. 그 대신 서울에서 버스를 타면 반대의 실수를 한다. 차가 정차하고 난 뒤에야 자리에서 일어나는 것이다. 하차하기 위해 교통카드를 터치하는 순간 벌써 문이 닫히고 버스는 출발하기 시작한다.

며칠 전 서울에서 버스를 타는데 노인 한 분이 내 앞에 있었다. 버스에 올라 종종걸음으로 빈 좌석까지 걸어가는데, 기사분이 빨리 앉으라고 재촉했다. 노인분께 재촉하면 위험하니까 잠깐 기다려 달라고 했다가 싸움이 날 뻔했다. 기사분도 화는 나는데 참는 눈치였고, 나도 그분의 입장을 이해할 수 있기에 다행히 언성이 높아지는 일은 없었다. 그래도 민망해하는 노인분의 얼굴을 보니 마음이 착잡했고 내가 공연히 역성을 들었나 싶었다. 기사분은 빠듯한 배차 시간을 맞추기 위해 속이 탔을 것이다. 손에 약봉지를 들고 있는 것으로 보아 노인분은 병원에 다녀오는 길인 듯했다. 아마 택시를 탈 만큼 경제적 여유가 없었을지 모른다.

일본이 싫을 때도 있지만 공공시설에서 약자에 대한 배려가 정착돼 있는 것을 보면 부러운 마음이 든다. 도쿄의 시내버스는 예외 없이 장애인을 위한 장치가 구비돼 있다. 장애인이 승차하는 경우, 미리 연락을 받은 기사가 장치를 구동해 장애인의 승차를 돕는다. 고령의 승차자가 있는 경우에는 자리에 앉기까지 기다려주는 것이 보통이다. 버스의 흔들림도 서울보다 훨씬 적고, 그리고 더 천천히 달리기 때문에 노인이 이용하기에도 큰 무리가 없다. 도쿄의 버스기사가 서울의 버스기사보다 더 친절하기 때문은 아닐 것이다. 도쿄의 버스는 배차 시간에 좀 더 여유가 있어 보이고, 운전기사는 승객의 안전에 신경 쓰도록 교육을 받는 듯하다.

서울의 버스도 배차 시간에 좀 더 여유가 있으면 고령의 승객을 더 잘 배려해 줄 수 있을 것이다. 흔들림이 적은 버스로 교체하면 노약자도 큰 불편을 느끼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현재로선 아마 타산이 맞지 않아 불가능해 보인다. 내원 진료가 꼭 필요한 고령층 환자에게 택시비를 보조하는 것도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러나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가 고민거리다.

주요기사

일본은 이미 인구의 28%가 65세 이상 고령층이다. 한국은 아직 14%이니 일본에 비해서는 젊은 나라다. 그러나 건강수명을 고려하면 일본 못지않은 노인 대국임을 알 수 있다. 기대수명은 한일 간에 별 차이가 없지만 일본인의 건강수명은 72세인 반면 한국인의 건강수명은 65세에 불과하다. 72세 이상 일본인은 일본 전체 인구의 17%로, 건강수명 이상의 고령층 인구 비중을 보면 한국과 일본에 별 차이가 없다. 재원은 마련되지 않았는데 지원을 해야 하는 고령 인구는 급속도로 늘고 있다는 것이, 서글프지만 한국의 전 세대가 지혜를 모아 맞서야 하는 과제가 되었다.

그리고 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을 보태는 데는 고령 세대 역시 예외가 될 수 없다. 한국은 현재 열 사람 중 한 사람이 70세 이상이다. 일본은 1990년대 중반에 열 사람 중 한 사람이 70세 이상이었다. 그때 이미 70세가 더 이상 ‘고희’가 아니었던 것이다. 따라서 부모 세대를 보며 ‘늙어가는 것’에 대해 배울 기회가 있었다. 20대 이상 성인 중 4분의 1이 70세 이상인 사회에서 70세는 더 이상 나이로 대접받을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노인 대국에서는 노인이 되기도 쉽지 않다. 청장년 세대는 노년 세대가 품위와 존엄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야겠지만 노년 세대는 청장년 세대의 부담을 나누는 것에 대해 고민을 해야 할 때다.
 
박상준 객원논설위원·일본 와세다대 국제학술원 교수
#노인 승객#공공시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