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복을 빕니다]박남규 前 조양상선그룹 회장
더보기

[명복을 빕니다]박남규 前 조양상선그룹 회장

입력 2004-02-27 01:17수정 2009-10-10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남규(朴南奎·사진) 전 조양상선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3시10분 서울아산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경남 밀양에서 태어난 박 회장은 1937년 운수업에 뛰어들어 천일운수상사를 경영했다. 그후 이 회사를 천일여객으로 발전시켰으며 61년 조양상선그룹의 모체인 조양상선을 창립했다.

박 회장은 이때부터 삼익선박 제일생명 창원개발 진주햄 등 중견기업을 잇달아 인수해 재계의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주력기업인 조양상선이 92년 운항 수입 가운데 일부를 분식회계 처리하는 방법으로 비자금 312억원을 조성해 정치자금으로 제공하는 한편 정보사 터 매입 자금으로 활용했다는 혐의를 받으면서 사세(社勢)가 기울기 시작했다.

조양상선은 세계일주 서비스를 위해 무리한 투자를 하고 외환위기를 만나면서 그룹 전체가 심각한 자금 압박을 받았다.

박 회장은 99년 제일생명을 독일 알리안츠보험에 매각하는 등 자금난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2001년 조양상선이 법정관리 및 파산 선고를 잇달아 받으면서 사실상 그룹이 해체되는 비운을 맞았다.

유족으로는 삼익물류 회장인 차남 재우(載祐)씨 등 3남이 있다. 장남 재익씨는 97년 1월 세상을 떠났다.

발인은 3월 1일이며 장지는 경남 밀양 선산. 02-3010-2270

배극인기자 bae215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