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포옹에 엄지척, 쓰담쓰담까지…“모두가 손흥민을 사랑해”

입력 2022-11-25 16:20업데이트 2022-11-25 16: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끝난 후 우루과이 선수 디에고 고딘이 손흥민의 눈가를 쓰다듬으며 부상을 걱정하고 있다. ⓒ(GettyImages)/코리아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끝난 후 우루과이 선수 디에고 고딘이 손흥민의 눈가를 쓰다듬으며 부상을 걱정하고 있다. ⓒ(GettyImages)/코리아
한국과 우루과이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30·토트넘)에게 반갑게 인사하는 우루과이 선수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축구 매체 골닷컴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끝난 후 트위터에 손흥민과 우루과이 선수들 사진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손흥민을 사랑한다”고 적었다.

이날 그라운드에서 치열한 접전을 펼친 양 팀은 경기가 끝나자 서로를 격려하며 포옹을 나눴다. 특히 한국 대표팀 주장이자 영국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 손흥민과 우루과이 선수들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끝난 후 우루과이 선수 루이스 수아레스가 손흥민을 끌어안고 있다. ⓒ(GettyImages)/코리아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끝난 후 우루과이 선수 루이스 수아레스가 손흥민을 끌어안고 있다. ⓒ(GettyImages)/코리아
우루과이 간판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는 손흥민을 끌어안았다. 우루과이 핵심 선수인 에딘손 카바니는 손흥민의 손을 잡으며 엄지를 치켜세웠고, 공격수 다르윈 누녜스는 환하게 웃으며 다가와 포옹했다.

토트넘에서 같이 뛰고 있는 로드리고 벤탄쿠르와의 우정도 빛났다. 손흥민은 벤탄쿠르의 볼을 꼬집으며 웃었고 벤탄쿠르는 손흥민 품에 안겼다. 두 사람은 경기를 마친 후 선수들이 지나가는 믹스트존에서도 대화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과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끌어안고 있다. 뉴시스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과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끌어안고 있다. 뉴시스
우루과이 대표팀 주장이자 베테랑 수비수 디에고 고딘은 마스크에 가려져 있던 손흥민의 눈가를 쓰다듬으며 부상을 걱정했다. 손흥민은 월드컵 직전 챔피언스리그에서 안와 골절상을 당해 수술받았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이날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챙겼다. 오는 28일 오후 10시 가나와의 H조 2차전 경기를 치른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