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유시민 “박근혜, 대통령 된 것이 죄…마음먹고 나쁜 짓 한 건 아냐”

입력 2022-01-07 08:25업데이트 2022-01-07 11: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일보 DB동아일보 DB
유시민 전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이 된 것이 죄지 뭐 대통령이 되고 나서 그 직을 이용해 마음먹고 나쁜 짓을 한 건 아닌 것 같다”고 평해 눈길을 끌었다.

유 전 이사장은 6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와 대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야 말로 레거시(전통) 미디어가 만들어낸 대표적 인물이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유 전 이사장은 “‘형광등 100개를 켜 놓은 듯한 아우라가 있다’부터 해서, 박 전 대통령은 베이비 토크(어린이 수준의 언어 구사능력)로 짧은 단문밖에 구사하지 못하는데 이를 간결화법이라고 칭찬했다”며 언론의 행태를 꼬집었다.

그는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만든 8할은 언론이다. 특히 보수 언론. 박 전 대통령은 국정수행 능력이 전적으로 결여된 옛날 왕으로 치면 혼군(昏君), 어리석은 임금, 사리분별을 못하는 왕이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사면을 했지만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이 된 것이 죄지 뭐 대통령이 되고 나서 그 직을 이용해 마음먹고 나쁜 짓을 한 건 아닌 것 같다. 내가 볼 때 그분은 대통령이 된 것이 잘못인데 그 대통령을 만든 게 언론”이라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박 전 대통령이 당선된 것에 대해 “2012년까지 레거시 미디어가 (언론환경을) 압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제는 뉴미디어(유튜브, SNS 등) 시대가 왔기에 예전처럼 언론환경이 보수 쪽으로 기울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