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경제

“너무 과속하면 작은 충격에도…”, ‘빚투’에 우려 표한 이주열

입력 2021-01-15 16:41업데이트 2021-01-15 16: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이른바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 투자’(영혼까지 끌어모은 투자)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 총재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가진 후 기자간담회에서 “과도한 레버리지에 기반한 투자의 경우 예상치 못한 충격(쇼크)으로 가격조정이 있을 경우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손실을 유발할 수 있어 상당히 유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앞서 신년사에서도 “금융과 실물간 괴리가 확대된 상황에서는 자그마한 충격에도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최근 3200선까지 오르는 등 코스피가 가파르게 상승하는 추세에 대해서도 이날 의견을 내놨다. 이 총재는 “미국 조 바이든 새 행정부 확정에 따른 경기부양 기대, 코로나19 백신 기대감 등으로 투자자들의 위험선호 성향이 높아졌기 때문”이라며 “버블이냐, 아니냐에 대한 판단은 어렵지만 최근 (주가상승) 속도가 과거보다 대단히 빠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과속하게 되면 작은 충격에도 흔들릴 수 있다”며 “주요국의 통화정책 완화기조가 오래갈 것이라는 낙관적 기대가 있는 상황에서 정책기조가 바뀐다든가, 예측할 수 없는 지정학적 리스크가 발생하거나 코로나19 관련 충격이 생길 경우 얼마든지 주가가 조정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주가가 급격히 조정 받을 경우 시장 불안 가능성에 항상 유의하고 면밀히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부동산·주식 등 자산가격이 폭락할 경우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예상할 수 있는 정도 조정이 있더라도 현재 우리나라 금융시스템 전반적인 복원력은 크게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과 관련해서도 “개인적인 의견으론 현 상황에서 선별적 지원이 타당하다”며 “코로나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 저소득층, 어려운 계층에 지원하는 것이 효과가 높고 경기 회복 속도도 빨라지며, 자원의 효율적 운용 측면에 부합한다”고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