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이제 축구 변방은 없다”… 亞-아프리카 5팀 16강

입력 2022-12-06 03:00업데이트 2022-12-06 03: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유럽-남미外 6개국 16강 역대 최다
조별리그 48경기가 모두 끝나고 16강 토너먼트 라운드가 진행 중인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전통적인 축구 강국인 유럽과 남미 국가 외 팀들의 선전이 눈길을 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16강 토너먼트에 아시아와 아프리카, 북중미의 6개 나라가 진출한 건 1986년 멕시코 대회 이후 처음”이라고 4일 전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과 일본, 호주 등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3개 팀이 16강에 올랐다.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남미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두 나라만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2018년 러시아 대회 때는 16강 진출국이 없었던 아프리카는 세네갈, 모로코가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2014년 브라질 대회 때의 2개 팀 이후 최다 타이기록이다. 북중미에서는 미국이 16강 무대를 밟았다.

비유럽·남미 국가들의 조별리그 성적도 눈에 띈다. 모로코와 일본은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올랐다. 16강에 오른 이 6개 팀이 10승을 쌓았다. 특히 아시아 3개 팀은 세계 축구의 중심인 유럽 팀과의 맞대결에서도 밀리지 않았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월드컵에서 더 이상 변방은 없다”며 “참가국들의 경기 운영, 전술, 경험 등에서 팀들 간 수준과 경계가 많이 좁혀졌다. 선수 개개인으로는 유럽·남미 팀들이 여전히 앞설지 몰라도 팀으로 상대할 때는 그 차이가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도하=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도하=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