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어린이 책]행복을 찾고 싶니? 멀리 가지 않아도 돼

입력 2022-12-03 03:00업데이트 2022-12-0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땅이 아이에게/크리스 버카드 글·데이비드 매클렐런 그림·이지영 옮김/56쪽·1만8000원·북극곰(7세 이하)
아이가 땅에게 물었다. “행복을 어디서 찾을 수 있나요?” 땅은 “정말 행복을 찾아 떠날 거니? 바다에 가보렴”이라고 답한다. 아이는 바다에서 물과 조개껍질을 봤지만 행복을 찾지 못한다. 땅은 아이를 폭포로, 숲으로, 사막으로 안내한다. 하지만 아이는 폭포에선 물보라와 이끼, 숲에선 뿌리와 나뭇잎, 사막에선 돌과 모래만 봤을 뿐 그 어디에서도 행복을 찾지 못한다.

땅은 마지막으로 ‘세상 꼭대기’로 가보라고 말한다. 그곳 역시 눈과 얼음만 있을 뿐, 행복은 없다. “이렇게 멀리 와서 많은 것을 봤어요. 그런데 행복은 보지 못했어요.” 그러자 땅이 답한다. “왔던 길을 다시 거슬러 가보렴….”

이후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행복만 좇던 아이가 놓친 바다, 폭포, 숲, 사막의 아름다운 절경이 그림으로 연달아 이어진다. 반전이자 이 책의 묘미다. 그림은 디즈니와 워너브러더스 출신의 작가가 그렸다. 아이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한껏 즐긴 뒤 말한다. “행복은 우리 곁에 있었어.”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