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中,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 가시화… 美와 우주 패권경쟁 격화

입력 2022-12-01 03:00업데이트 2022-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거장 ‘톈궁’ 올해말 완공 앞두고, 마지막 발사 우주선 도킹에 성공
日 민간기업, 첫 달착륙선 오늘 발사
우주정거장 도킹 후 반갑게 포옹 중국의 유인 우주선 선저우(神舟) 15호에 탄 우주인들이 30일 오전 우주정거장 
톈궁(天宮)에 무사히 도착해 기존 정거장에 머무르고 있던 우주인들과 포옹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올 6월부터 우주정거장 건설과 
실험을 위해 톈궁에 머물렀던 우주인 3명은 인수인계 작업을 마친 뒤 5일경 귀환한다. 새로 도착한 우주인 3명은 앞으로 6개월간 
톈궁에 체류하며 40여 개의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신화 뉴시스우주정거장 도킹 후 반갑게 포옹 중국의 유인 우주선 선저우(神舟) 15호에 탄 우주인들이 30일 오전 우주정거장 톈궁(天宮)에 무사히 도착해 기존 정거장에 머무르고 있던 우주인들과 포옹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올 6월부터 우주정거장 건설과 실험을 위해 톈궁에 머물렀던 우주인 3명은 인수인계 작업을 마친 뒤 5일경 귀환한다. 새로 도착한 우주인 3명은 앞으로 6개월간 톈궁에 체류하며 40여 개의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신화 뉴시스
중국이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우주비행사 3명을 태운 ‘선저우(神舟) 15호’ 발사에 성공했다. 유인(有人) 우주선 발사는 중국이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건설의 막바지 단계로 꼽힌다. 중국의 우주굴기가 본격화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16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의 유인 우주선 ‘오리온’ 발사에 성공했다. 2주도 되지 않은 시점에 중국이 유인 우주선 발사에 성공함에 따라 미중 간 우주 패권 경쟁이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관영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중국유인우주국(CMSA)은 지난달 29일 오후 북서부 간쑤성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남성 우주비행사 3명이 탑승한 선저우 15호가 ‘창정(長征) 2F’ 로켓에 실려 우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선저우 15호는 발사 약 6시간 34분 만인 30일 오전 톈궁의 핵심 모듈인 ‘톈허(天和)’와의 도킹에 성공했다.

선저우 15호는 올해 말 톈궁 완공을 앞두고 발사된 마지막 우주선이다. 탑승한 3명의 비행사는 올 6월부터 톈궁에서 여러 작업을 해온 선저우 14호의 비행사들과 임무를 교대한다. 이 3명 또한 향후 6개월간 톈궁에서 체류하면서 우주과학, 우주의학 등 여러 분야에서 40여 개의 실험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하늘의 궁전’을 뜻하는 톈궁은 길이 37m, 무게 100t이다. 톈궁 건설이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중국이 독자적으로 우주정거장을 보유한 유일한 나라가 되는 시점이 임박했다. 현재 운영 중인 우주정거장은 미국, 러시아 등 15개국이 1998년부터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이 유일하다.

그간 미국은 안보 위협을 이유로 중국의 ISS 참여를 반대했다. 미국은 ISS 사용 기한을 애초 지정했던 2024년에서 2030년으로 연장할 방침이지만 올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상황이 달라졌다. 러시아가 “2024년 이후 ISS 철수”를 선언해 연장 운영이 불확실하다.

중국은 매년 최소 유인 우주선 2대, 화물우주선 2대를 톈궁으로 보내 우주개발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2030년에는 화성의 토양 시료를 회수할 우주선을 발사하고 달에 우주인을 착륙시킬 예정이다. 2035년에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주의 우주기업 ‘스페이스X’처럼 재사용이 가능한 로켓을 개발하고 2040년에는 핵추진 우주왕복선까지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일본도 우주 경쟁에 뛰어들었다. 일본의 민간 우주기업 ‘아이스페이스’는 1일 오전 3시 37분(미국 동부 시간·한국 시간 1일 오후 5시 37분) 미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일본의 첫 달 착륙선 ‘미션1’을 스페이스X의 우주발사체 팰컨9에 실어 발사한다고 밝혔다. 당초 발사는 지난달 30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점검으로 연기됐다. 성공하면 미국, 러시아, 중국에 이어 달 착륙에 성공한 네 번째 국가가 된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