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어린이 책]약속 왜 지켜야 하나요? 모두가 더 행복해지니까!

입력 2022-10-01 03:00업데이트 2022-10-01 04: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엄마랑 약속해/최형미 글·이미정 그림/36쪽·1만5000원·을파소(7세 이하)
세 살 남짓한 남자아이가 뛰어다니다 블록을 밟고 자빠진다. 아이는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서럽게 운다. 아이의 울음에 엄마는 한걸음에 달려온다. “블록이 범인이었구나, 어제 거실에서 블록 놀이 한 사람이 누구였더라?” 엄마의 질문에 아이는 울음을 멈추고 답한다. “내가 했어….” 엄마는 아이에게 장난감을 가지고 논 다음에는 스스로 정리하기로 한 약속을 상기시킨 뒤 아이를 도와 장난감 정리에 나선다.

아이와 엄마는 놀이터로 향하던 중 횡단보도 앞에서 발길을 멈춘다. 아이는 차가 없으니 그냥 건너자고 재촉하고, 엄마는 그런 아이에게 “안 돼. 횡단보도는 신호등이 초록불일 때 건너가기로 약속한걸”이라고 타이른다. “여럿이 함께 잘 지내기 위해 만든 규칙도 약속이야.”

각각의 에피소드는 엄마와 아이가 일상에서 한번씩 경험했을 법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부모 입장에선 아이에게 규칙과 약속을 어떻게 지도해야 할지 팁을 얻을 수 있고, 아이들 입장에선 지켜야 할 약속을 배울 수 있다. 따뜻한 색감의 삽화도 인상적이다.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