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대통령 직속 ‘대·중소기업 상생 특위’ 출범… “불합리한 제도·관행 개선”

입력 2022-09-13 15:28업데이트 2022-09-14 14: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3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원회 대-중소기업 상생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김한길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한정화 대-중소기업상생특별위원회 위원장 등 위원들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9.13. 뉴시스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의 첫 특별위원회인 ‘대·중소기업 상생 특별위원회(상생 특위)’가 13일 공식 출범했다. 상생 특위는 중소기업청장을 역임한 한정화 한양대 명예교수가 위원장을 맡고 김선우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단장, 김세종 이노비즈협회 정책연구원장, 김순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김창영 전 국무총리실 공보실장, 이정희 중앙대 교수, 임채운 서강대 교수, 최수정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실장, 추호정 한국유통학회장, 한상만 한국경영학회장 등 9명을 위원으로 위촉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상생 특위 출범식에 참석해 “지난달 국민통합위가 출범하자마자 대통령이 대중소기업 상생 특위 마련을 지시했다”면서 “불합리한 제도·관행 개선을 통해 중소기업 생산성을 제고하고 국내 산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계 마련에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5월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통령 직속 대중소기업 상생위원회 설치를 건의했다.

상생 특위는 연말까지 100일간 집중 운영될 예정이다. 매주 1번 이상 회의를 열어 대·중소 혁신 상생 선순환 모델, 상생·신뢰의 선순환을 위한 사회협약 제안, 온라인 플랫폼과 소상공인 상생협력 제고, 납품대금 조정협의제도 실효성 제고 및 납

품단가 연동제도 조기 정착, 공공조달시장에서의 제값받기, 프랜차이즈 가맹사업 공정성 강화 및 상생협력 증진 등 6개 과제를 우선 논의할 계획이다. 정책 대안 마련 외에도 원활한 특위 활동을 추진하기 위해 정책협의체 등도 구성된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