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삼성 ‘세탁기 유리 파손’ 공식사과… “불량도어 무상 교체”

입력 2022-08-19 03:00업데이트 2022-08-1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전자가 드럼세탁기 일부 모델에서 도어 강화유리가 이탈하는 피해 사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잇달아 올라온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삼성은 불량 도어의 경우 무상교체를 해주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18일 삼성전자와 삼성전자서비스 공식 홈페이지에 드럼세탁기 무상 수리 관련 안내문을 게재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삼성전자 드럼세탁기 일부 모델의 도어 강화유리가 접착 불량 등으로 이탈하는 사례가 발생했다”면서 “고객분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한국소비자원, 국가기술표준원과 협의 진행 후 해당 모델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점검을 실시하고, 무상 도어 교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세탁기는 삼성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기’다. 그중에서도 지난해 9월∼올해 5월 국내에서 생산된 제품으로 모델명은 ‘WF24A95***’(WF24A9500KV 제외), ‘WF24B96***’, ‘WF25B96***’ 등이다.

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삼성전자 세탁기 도어 유리가 세탁을 하던 중 갑자기 깨지거나 이탈했다는 피해 사례가 올라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삼성 측에 경위 파악을 요청하는 공문을 접수시켰고 자체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김창덕 기자 drake00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