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우크라, 크림반도서 러시아 역습… 확전 가능성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9: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 탄약고 폭발 우크라공격 인정…보급망 끊길 위험에 전선 후퇴
16일(현지시간)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장관 보좌관은 트위터를 통해 크림반도 북부에 위치한 잔코이 지역의 탄약고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2022.08.16/뉴스1(트위터 갈무리)
러시아가 2014년 강제병합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서 16일 탄약고 폭발이 일어난 가운데 러시아가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주 크림반도 내 사키 공군비행장에서 발생한 폭발에 대해선 “의문의 사고”라며 말을 아꼈던 것과 달리 우크라이나 측의 공격을 인정한 것이다. 크림반도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전쟁이 확전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BBC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16일 오전 6시 15분경 크림반도 북동부 군부대 임시 탄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폭발은 비밀 파괴 공작의 결과였다”고 밝혔다. 크림반도의 러시아 측 지도자 세르게이 악쇼노프는 “이번 폭발로 민간인 2명이 다쳤으나 중상자는 없다”며 “주변 변전소 화재로 인근 주민 3000여 명이 대피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공식적으로는 이번 폭발과 무관하다고 하면서도 “크림반도 비무장화 활동의 일환이며, 우크라이나군은 크림반도와 다른 지역의 비무장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리 이그나트 우크라이나 공군 대변인은 “이번 일로 적들이 화재에 무방비 상태라는 걸 알 수 있었다. 이는 우리 군은 물론 전 우크라이나인을 즐겁게 했다”고 전했다.

같은 날 우크라이나 헤르손 지역에서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군 공격을 받아 보급이 끊길 위험에 처하자 전선을 후방 거점으로 옮긴 것으로 파악됐다. 우크라이나군은 앞서 크림반도에서 헤르손으로 연결되는 교량 3개를 모두 파괴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